비워서 더 아름다운 집-미니멀 콘크리트 주택

J. Kuhn J. Kuhn
Google+
Loading admin actions …

비움의 미학을 표현하는 미니멀리스트 건축. 건축적인 기교나 장식, 인상적인 색감 보다는 그저 최소한의 선과 면으로 공간을 그려내는 것은 아무 것도 아닌 동시에 전부가 되기도 한다. 의외로 가장 순수하고 기본적인 요소가 감성 깊은 곳을 자극한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집. 오늘은 미니멀리스트 스타일 콘크리트 주택을 소개한다.

일본의 문일급건축사사무소에서 설계 건축한 이 집은 눈부시게 새하얀 색으로 단번에 눈을 사로잡는 콘크리트 주택이다. 안과 밖 모두 균형있는 미니멀리스트 스타일을 보여주며 개성 있는 매력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려주는 구성과 실내 디자인을 특히 눈여겨 보자.

사진-jo1q

큐브형 외관

깨끗하게 펼쳐진 평면과 그 평면이 다시 입체적으로 맞물리면서 만들어 내는 모습이 아름답다. 

외관은 여러 개의 큐브가 들고 나면서 입체감을 만들어 내고, 여기에 부드럽게 퍼지는 조명이 더해지면서 은은한 멋을 보여주고 있다. 아주 단조로운 디자인이지만, 그렇기에 복잡한 도심에서는 더욱 돋보인다.

대비감을 살린 차고

주택 정면에는 큰 차고가 자리하고 있다. 규모가 커 시각적으로 주택 정면 대부분을 차지하는 차고 문은, 낮은 톤의 목조로 설계해 주택 외벽과 극명한 대비감을 줬다. 푸른 하늘과 새하얀 평면 외벽, 그리고 브라운 컬러의 차고 문이 만드는 조화가 꽤 매력적이다.

현관 앞 안 뜰

현관으로 들어서면 미처 예상치 못했던 공간과 마주치게 된다. 큐브가 맞물리는 형태로 지은 이 집의 특성상, 각각의 매스가 만나는 부분이 공백이 생긴다. 건축가는 이 부분에 포석을 깔아 색다른 형태의 안뜰을 만들었다. 서늘하고 고요한 분위기의 기본 인테리어에 유리를 통해 실내 깊숙히까지 풍부한 빛이 쏟아지면서 화사한 생기를 불어넣어주고 있다.

공간감을 확대하는 인테리어

과감한 규모의 전면창이 있는 거실은 예상보다 훨씬 더 밝고 화사한 공간이다. 

구성은 개방적으로, 인테리어는 심플하게 완성했기 때문에 시선이 자연스레 외부로 뻗어나가게 되면서 공간감이 크게 확대된다. 뒤쪽으로는 나무가 자라는 포석뜰이, 측면으로는 거실이 연결되는 듯한 느낌의 우드 테라스가 있어 자연미 넘치는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공기가 순환하는 구조

거실 일부는 마치 평상같은 형태의 좌식 공간으로 구성하고 그 위로는 2층을 만들었다. 천장까지 오픈한 메인 거실은 넓고 개방적인 공간감을 확보하고, 사방이 오픈된 좌식 공간과  창문처럼 뚫어 놓은 2층 외벽은 모든 공간을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을 한다. 공기가 위 아래는 물론 전체 공간을 휘감으며 자연스럽게 순환하는 구조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서로 연결된 공간 배치

이 집의 특징은 각각의 공간이 서로 연결 선상에 있다는 점이다. 거실과 복도, 각 방들이 개방적인 형태로 배치되어 있어 자연스럽게 한 시야안에 놓이게 되고 2층 복도에는 벽을 뚫어 놓은 것은 물론 발코니와 같은 형태의 곡선을 만들어놓았다. 가족들이 어느 장소에서건 서로 시선을 교환하고 동선을 파악할 수 있으며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유도하는 집 구조이다.

대나무가 자라는 포석 뜰

벽과 벽 사이, 포석이 깔린 작은 뜰에는 대나무가 자라고 있다. 대나무들을 두루 펼쳐서 심지 않고 한 곳에 더미로 자라도록 했기 때문에 하얀 콘크리트 외벽이 가려지지 않고 마치 여백미가 있는 동양화인 듯 보인다. 어둠이 내리고 조명이 비춰지면 빛을 반사시키는 외벽과 함께 매혹적인 자태를 집 안에 드리우게 되는 장식 포인트이다.

또 하나의 미리멀리스트 주택을 여기에서 소개한다.

modern Houses by FingerHaus GmbH

Need help with your home project? Get in touch!

Request free consultation

Discover home inspiration!